회 사 소 식

SUPPORT회사 소식

회사 소식

국내외 스타트업, 기후변화 문제 해법 찾는다..'SW·HW 경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포쉐어
작성일 20-11-05 10:03

본문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혁신대회, 11월2~4일 대전에서 개최

인포쉐어(한국) 펄시티(덴마크) 최우수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한국 인도 캐나다 등 국내외 7개국 15개 청년·스타트업팀이 참가해서 기후변화 문제해결을 위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시제품을 발표하는 경연대회가 열렸다. 한국의 인포쉐어와 덴마크의 펄시티팀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5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에 따르면 미세먼지 대기오염 등 기후변화 문제해결을 위한 '푸른 하늘을 위한 혁신, 디자인 사고 경연대회'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대전에서 열렸다. 이번 경연대회는 지난 9월 7일 개최된 '세계 푸른 하늘을 위한 맑은 공기의 날(UN지정)' 후속행사다. 


덴마크 싱가포르 인도 등 해외 6개국 9개팀과 국내 6개팀 등 모두 7개국 15개팀이 참가했다. 특히 해외 참가팀은 비대면 온라인으로 참가했다. 이들은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해결에 기여하는 소프트웨어 개발과 하드웨어 디자인, 시제품을 제작 발표했다.


bad42961a0b580e324e40a3905e3b057_1652662970_3834.jpg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싱가포르 그린스캐너팀의 황탕폰씨는 "코로나19로 맑은 공기와 푸른 하늘의 소중함을 절실히 느꼈다"라며 "온라인으로 한국의 전문가와 함께 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 놀라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행사 마지막 날인 지난 4일에는 행사참가자들이 제작한 시제품에 대한 발표시간을 가졌다. 참가자간 상호평가 및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통해 우수팀을 선정했다.


최우수팀은 인포쉐어(한국)와 펄시티(Purcity, 덴마크), 우수팀은 브이아이테크(한국), 웨이브에어(캐나다)가 수상했다.


인포쉐어는 소형 미세먼지 측정기를 활용한 실시간 대기질 측정 시스템을 개발해 시장성과 혁신성에서 심사위원단의 호평을 받았다. 펄시티는 건물부착형 무동력 공기정화장치를 개발해 기술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두 팀은 2021년 상반기 서울에서 개최될 국제기술혁신대회에 초청받았다. 


행사를 공동주관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글로벌 청년혁신가와 스타트업을 통한 대기질 개선 기술과 혁신 체계를 지원하겠다"며 "이번 디자인사고랩 프로그램을 통해 국제사회에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중기부는 미래 기후변화와 환경위기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중"이라며 "혁신적인 기술로 환경문제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청년혁신가, 소셜벤처 등이 그린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pya8401@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