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 사 소 식

SUPPORT회사 소식

회사 소식

기후변화 해결 스타트업 아이디어, 시제품으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포쉐어
작성일 20-11-05 10:05

본문

bad42961a0b580e324e40a3905e3b057_1652663110_0525.jpg

사진=인포쉐어


#스타트업 인포쉐어는 실시간 미세먼지 지도·확산 시뮬레이션 시스템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대중교통 등에 부착해 5~10초 간격으로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고 도시의 구체적인 미세먼지 농도와 흐름을 파악하는 것이 핵심 기술이다. 대기 유동장 해석시스템을 더하면 미세먼지 확산 경로도 예측 가능하다. 인포쉐어는 '푸른하늘을 위한 혁신 디자인 사고 경연대회'에서 이같은 기술을 시제품화해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인포쉐어 등 그린 스타트업 15곳의 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제작시켰다고 5일 밝혔다.


국가기후환경회의와 함께 2일부터 4일까지 개최한 이번 행사는 유엔 지정 '세계 푸른 하늘을 위한 맑은 공기의 날'과 연계해 그린스타트업의 발전을 위해 개최됐다.


행사에는 덴마크, 싱가포르, 인도 등 7개국에서 9개, 국내 6개 스타트업이 참여했다. 이들은 기후변화 해결에 기여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실내공기질 관리로봇, 국지성 집중호우 예측 애플리케이션, 미세먼지 진단서비스 등 소프트웨어와 시제품 등 아이디어를 선보였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등의 멘토팀과 함께 제작한 시제품을 선보였다.


최우수팀은 인포쉐어(한국)와 펄시티(덴마크)가 차지했다. 우수팀은 브이아이테크(한국), 웨이브에어(캐나다)에 돌아갔다. 인포쉐어는 실시간 대기질 측정 시스템으로 시장성과 혁신성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펄시티는 건물부착형 무동력 공기정화장치로 기술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행사를 공동주관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글로벌 청년혁신가와 스타트업을 통해 대기질 개선 기술과 혁신 체계를 지원하겠다"며 "이번 디자인사고랩 프로그램을 통해 국제사회에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중기부는 미래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그린뉴딜 정책을 지원하고 있다"며 "청년혁신가, 소셜벤처가 미래 '그린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